BOMTOON

검색
완결

감금해 주세요, 남주님!

선하민

장래희망은 돈 많은 백수. 취미는 침대에 누워 뒹굴거리기. 외출하지 않고 평생 집에만 있는 게 꿈인 제이나.
목표는 배부르고 등 따시게 놀고먹는 감금엔딩! 해피엔딩 따윈 필요 없다. 완벽한 배드엔딩을 위해 대공작가로 갑니다.

-남주의 호감도를 적당히 올려 감금엔딩을 만들려고 했는데…….

[하나도 이상하지 않아요! 유리구슬처럼 예쁜 눈인걸요.]
[뭐가 이상하다는 거예요? 이렇게 예쁜데……]
[사람들의 시선은 신경 쓰지 말아요. 지금 당신에게는 제가 있잖아요.]

하나같이 마음에 들지 않는 선택지를 무시하고,

“어떤 개x끼가 그런 말을 해?”

그냥 하고 싶은 말을 했더니 자꾸만 일이 꼬인다. 정신 차려보니 내가 마물 조련사란다. 마법사고 아니고 정령사도 아니고 마물 조련사.

‘뭔데 그게?’

“형이 아닌 저를 사랑해 줄 수는 없나요?”

아니, 저 이미 결혼했거든요?

“저는 제이나가 없으면 살 수 없습니다. 제가 싫어졌다면 제이나가 다시 저를 좋아하게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그러니 제이나, 제발 한번만 용서해 주십시오.”

당신은 왜 집착남이 아니라 처연 순정남이 된 건데요?

"뀨우!"

어, 넌 그래. 뭐 됐고.

아무튼!

다들 왜 이러세요? 저는 권력이고 세계평화고 관심 없다니까요? 그냥 감금해 주세요, 남주님!